앵겨의 일상2009.07.07 10:05

포스트 내용중에 다른 페이지로의 링크가 걸린 부분은 전부 현재페이지에서 이동되게 되어 있습니다.

현재창을 유지한채 새창(또는 새탭)으로 보시고 싶은 분들은 아래의 방법으로 이용하시기 바랍니다.

열정을 가진다는거...뭐 누구나가 다 인정하겠지만 참 좋은거 같은데...
언제부터 이 열정이라는게 사라졌는지 모르겠다...

스스로 "이러면 안되!!"라고 마인드 컨트롤을 해보지만...이제 그것마저도 쉽지않고...
욕망은 아직도 큰데...그 욕망에 비해 열정은 한없이 작아지고...

그 큰 욕망을 이루기 위해서는 아직도 난 그때의 열정보다 더욱더 열정적이어야 하는데...
어쩌다가...이렇게됐지?? 술로도 채워지지 않고...휴식으로 채워지지 않는 열정~~

돌아와라!!! 나의 열정아!!!!!!!!!!!!!!!!!!
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
신고
Posted by 앵겨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희미한 달빛이 샘물 위에 떠있으면,나는 너를 생각한다.

    2013.04.12 17:1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

티스토리 툴바